닉셋의 이글루입니다

nickset.egloos.com

포토로그



오바이크(O-BIKE) 사용기

길거리를 다니다가 오바이크를 발견했다. 한번 번 타보고 따릉이와 비교를 해보고 싶어서 가입을 하고 대여를 해 실제로 타보았다.  
우선 오바이크를 접한건 이글루스의 차이컬쳐님의 블로그였는데 우리나라에서도 보게되어서 반가웠다. 서울은 대여자전거인 따릉이가 있어서 과연 따릉이와 경쟁이 되긴할까 라는 생각을 가지고 비교를 해 보았다.

우선은 대여부터 시작.

우선 오바이크를 타기 위해서는 보증금 29000원이 필요하다. 가입후 화면은 다음과 같은데 언락을 누르면 다음화면으로 넘어가게 된다.


보증금 적립항목에서 29000원이라고 써있지만 보통은 해외결제가 가능한 신용카드를 이용하고 수수료가 붙어서 실제로 나가는 돈은 비자카드 기준 29,839원이다.


보증금을 넣은후 앱에서 예약을 하거나 아래 사진처럼 자전거 핸들부분 또는 뒷바퀴쪽에 붙어있는 QR코드를 찍으면 대여가 가능하다.


대여가 되는 듯 하다가 갑자기 실패했다. 블루투스가 연결되어서 잠금이 풀리는 듯한데 주변에 무선기기가 많으면 대여가 잘 안되는듯 하다.


안장을 올려 봤는데 곧바로 삽입한계선이 나왔다. 따릉이 안장기준으로 약 7~8단 정도의 높이를 가지는것 것 같다.


블루투스가 연결되어서 잠금이 풀렸다. 다 타고난 오바이크는 안전한 장소에 저 잠금장치를 내려서 놔두면 반납이 된걸로 치는 것 같다.



크랭크가 얇다.튼튼하긴 하던데 조금 싸보이는 느낌이다. 번호가 붙어있어 앱에서 예약할때 헷갈리지 않을 수 있었다.


오른쪽 손잡이쪽에 돌리는 것이 있어서 당연히 기어조절하는 그립시프트인줄 알았지만 놀랍게도 돌리면 따릉하고 울리는 벨이었다.

 휠의 크기는 따릉이와 같은 24인치이고 폭도 거의 비슷한것 같았다. 생긴게 예쁘고 반납도 편하지만 주행성면에서 따릉이처럼 한강변에서 타기는 힘들것 같다.
 오바이크는 간단하게 걸어다니는 구간사이에서 따르게 이동하는 컨셉인것 같다. 내가 탔을때는 무료이벤트 중인지 이용요금은 받지 않았지만 유료화되면 15분 단위당 250원의 의 요금을 받을 것이라고 한다.  컨셉에 잘 들어맞는 요금인듯 하다.
 이번주 중에도 동네에서도 오바이크가 서서히 늘어나는 것을 보니 상당히 많이 공을 들이는것 같지만 개인적으로 따릉이에 조금 더 발길이 가는 는것 같다. 오바이크의 경우에는 따릉이가 없는 광명등의 서울 인근 지역에서 인기가 있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인터넷에서 오바이크를 검색을 해보니 나오는 게 없다. 페이스북 페이지가 있긴한데 텅텅 빈 느낌이고 아직 시작인 느낌이 강했다. 우선 타보는 사람이 늘어야 주변에 소개도 하고 '아,이런게 있었구나!'하는 사람도 늘텐데 조금 아쉬워서 리뷰를 남기는데 우리나라에서는 가장 처음 쓰는 리뷰일까?


1몰의 대단함과 그보다 더 대단한 어떤남자

옛날에 들은 이야기 중에 일한대가로 바둑판 위에다가 처음에는 쌀 한톨 다음칸에는 쌀 두톨 다음칸에는 그것의 두배인 네톨식으로 달라고 했던 사람이 있었어요. 1몰이 많은것 같아 보였는데 막상 바둑판도 다 못채우는 걸 보니 칸마다 두배로 달라고 했던 남자가 사악해 보이네요. 그런데 짐바브웨 1달러로 시작해도 바둑판 끝에서는 엄청난 부를 가질수 있는 걸 보면 제곱은 무섭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채금융이 이율이 제곱으로 붙는다던데 그것도 으시시한 느낌이네요.

인공지능의 발달과 한계

예를 들어 피드백이 없는 과정
예를 들어 결과가 나오는데 오랜기간이 걸려 학습하기에 힘든경우
예를 들어 과거의 법칙이 변화하는 경우

인공지능은 어떻게 이것을 해결할까?  

인공지능의 발전과 인간성

영화와 만화 등에서는 인공지능, 휴머노이드같이 사람이 아니지만 사람과 대화가 가능하고 어떤 경우에는 감정까지도 이해하는 모습을 보이는 무언가와 사랑의 빠지는 시나리오가 있다. 예를 들어 'her(영화)' '쵸비츠(만화)' 가 있고 이외에도  결은 다르지만 '엑스마키나(영화)'등이 있는데 관련 작품들을 보면서 든 느낌을 한줄로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인공지능과의 관계가 깊어져서 사람간의 진정어린 교감정도에 이르러도 결국 원하는건 인간사이의 교감이다.

사랑에 빠지는 경우 인공지능은 하나의 사람으로 인식되기 시작한다. 다만 나는 인공지능과 그렇게 교감을 나눌 수 있다면 다른 인간관계에서 더욱 폭 넓은 경험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인공지능의 경우 그것을 사랑하는 사람에 맞추어져 모든게 돌아가므로, 그 사람이  인공지능을 대하는 태도는 아마도 실제 사람을 대하는 태도와는 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람은 각자의 생각과 경험 그리고 가끔씩의 변덕을 가지고 있다. 인공지능의 경우 기본적인 세팅 이후 소규모의 인원과의 제한된 의사소통을 통해서 다른 인공지능과 구분될수 있는데 그로 인한 감정의 교류라고 느꼈던건 어쩌면 피아노를 새로 사서 수십년동안 갈고 닦아 소중해진 느낌과 그렇게 다르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그건 결국 사람간의 사랑이 아닌 역할의 대리 또는 심하게 말하면 개인의 착각일수 있다.

한가지 재미있는 가정을 해봤다. 만약 인공지능이 정말로 사람과 구분할수 없을만큼 정교해 졌을때 위기에 빠진 두사람(한 사람과 하나의 인공지능)중 과연 인공지능을 구하는 사람이 있을까? 거기에 한가지 추가해서 한사람이 선택하는 사람과 원수진 사이일지라도말이다. 둘 중 하나를 구해야만 할 때 인공지능을 구하는 것이 다른 사람을 구하는 것보다 우선 순위에 오른다면 한번 더 생각해 볼 수 있겠다.    

환기 시스템과 투명디스플레이


앞으로 미세먼지가 심해지고 고층건물이 늘어난다면 건물에서 창문이 없어지는 결과가 나올지도 모르겠다. 창문은 환기와 채광 및 장식때문에 설치하는데 환기시스템의 발달과 디스플레이의 투명화가 있다면 창문을 대체 할수 있지 않을까?

아파트의 경우 일정 층에 미니공원 같은것도 있으니까 굳이 바깥으로 나가고 싶다면 그 곳을 이용하면 될 것 같다.


1 2 3 4 5 6 7